中 정부, 배터리시장 개방…SK이노·LG화학 '보조금 받는다'
中 정부, 배터리시장 개방…SK이노·LG화학 '보조금 받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보조금 추천목록 전기차에 배터리 공급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CI(이미지=각사)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CI(이미지=각사)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을 받게 된다.

9일 현지언론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로 불리는 '신재생에너지차 보급응용추천 목록'을 발표했다. 

이 추천목록에 오른 업체들은 중국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되는데, 테슬라 모델3 전기차(BEV)가 포함됐다. 업계에 따르면 해당 완성차에는 LG화학 등이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베이징벤츠의 E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자동차(PHEV)에는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 셀이 들어가게 된다.

만약 이 두 모델에 보조금이 지급되면 중국 정부는 2016년 말 이후 처음으로 한국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게 된다. 이는 최근 위축된 중국 전기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고 배터리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외국 기술의 국산화를 가속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앞서 내년 말까지만 보조금을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보조금 액수는 현재까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