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기업은행,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
기보-기업은행,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없이 보증부터 대출까지 '원클릭'"
(왼쪽부터) 최현숙 기업은행 부행장,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최현숙 기업은행 부행장(왼쪽),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원클릭 보증을 이용하는 고객이 보증부터 대출까지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은행과 '비대면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에 합의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원클릭보증'은 고객이 인터넷에서 몇 번의 클릭만으로 보증신청부터 지원가능 여부까지 알 수 있도록 개발된 기보의 독자적인 빅데이터 기반 보증상품이다.

기존에 축적된 4만3000여 건의 데이터를 활용해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고객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마다 분절적으로 운영되던 비대면 서비스가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돼 고객은 영업점 방문 없이 보증부터 대출까지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게 됐다.

대상고객은 설립 후 5년 이내의 창업기업으로서 신용보증기금과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이 없는 개인기업이다. 무방문 서비스를 통해 최대 1억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보증료도 0.7%의 고정보증료로 우대된다.

기보는 다른 은행과도 비대면 채널을 연계할 수 있도록 '비대면 금융 지원 플랫폼'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신한은행과는 비대면 플랫폼 구축을 완료한 상태로, 관련 상품을 12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최근 디지털시대가 도래하면서 디지털에 익숙한 고객이 증가추세에 있다"며 "앞으로도 기보는 고객이 금융지원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채널을 강화하고, 업무절차를 간소화 하는 등 금융서비스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