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시설도 '핀셋 마케팅'···시장 세분화 추세
상업시설도 '핀셋 마케팅'···시장 세분화 추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들어서는 상업시설 '루(Ruu) 논현' 투시도.(사진=유림개발)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들어서는 상업시설 '루(Ruu) 논현' 투시도.(사진=유림개발)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업시설 분양시장에서 키즈·메디컬·스포츠 등 대상 수요층을 세분화 해 집중 공략하는 '핀셋 마케팅'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6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상업시설 분양을 준비 중인 건설사들은 배후수요를 분석해 주 타겟층을 설정하고, 수요에 맞춘 특화 MD구성을 진행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6월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서 분양한 '수성범어 W'의 단지 내 상업시설인 '수성범어 W 스퀘어'는 공개청약·추첨에 1000여명이 몰리며 계약시작 이틀 만에 118개실이 완판됐다. 이 상업시설은 층별로 교육·생활·업무 테마의 체계적인 특화 MD구성으로 이목을 끌었다.

특히, 교육 관련 MD 구성이 조기 완판의 이유로 꼽힌다. 대구 수성구는 대구·경북지역 교육 중심지로 불리는 곳으로, 대구지역 내 유명 사교육시설 다수가 집중돼 있어 10세부터 19세까지 청소년인구 비율이 13.12%로 △전국(9.9%) △서울 (8.76%) △경기(10.59%) △경북(9.16%) 등지는 물론 대구 전체 평균인 10.14% 에 비해서도 높은 수준이다.

아울러, 메디컬 특화를 내세워 완판에 성공한 상업시설도 있다. 올해 4월 분양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사역 멀버리힐스' 상업시설은 1차분 청약에서 최고 61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됐다. 이 상업시설 주변 신사동·논현동 지역은 성형외과 · 피부과 등이 다수 밀집해 있고, 의료관광 수요 등 국내외 의료수요가 풍부한 지역이다. 강남구청에 따르면, 전국 성형외과 및 피부과 전체 2233곳 중 16%가 넘는 359곳이 이들 지역에 몰려 있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는 인근 수요에 맞춰 '핀셋 마케팅'을 도입한 상업시설 분양이 활발하다.  

유림개발㈜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 조성하는 'H&B(헬스&뷰티)' 컨셉트의 여성특화 상업시설 '루(Ruu) 논현'을 분양 중이다. 루 노현은 주거시설 '펜트힐 논현'의 지하 2층~지상 2층에 들어선다. 층별로 △프라이빗 풀·피트니스, 스파·필라테스·플라잉 요가 등 스파 & 헬스케어와 F&B·에스테틱·필수시설 등 각종 키테넌트, 하이엔드 뷰티클리닉 등 H&B 컨셉트로 MD구성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 화성시 동탄2신도시 체육시설용지 1BL에 들어서는 '동탄역 그란비아 스타'도 분양 중이다. 지하 4층~지상 8층 규모로 20 ~ 40대 인구가 타 지역에 비해 높은 지역 수요에 맞춘 수영장·스파·스크린 골프·스크린 야구장·락 볼링장 등 스포츠시설이 대거 들어선다.  

경기 시흥시 은계호수로 일원에서는 지하 2층~지상 3층, 총 431실 규모 '시흥 센트럴돔 그랑트리' 상업시설이 준공을 마치고 입점을 진행 중이다. 5~13세 아동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인 만큼 아동·청소년 수요를 겨냥한 체험형 키즈 테마파크 '칠드런스 뮤지엄'을 유치하고 학원가 형성도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