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기흥에 3호점 오픈···쇼룸마다 디지털 화면 배치
이케아, 기흥에 3호점 오픈···쇼룸마다 디지털 화면 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예 하임 기흥점장 "다양한 제품, 즐거운 쇼핑 경험 제공할 것"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이케이 기흥점.(사진=이케아코리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이케이 기흥점.(사진=이케아코리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기흥(器興)의 한문에 '흥(興)'자가 재미있고 흥이 난다를 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1만 여 개의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과 편리하고 즐거운 쇼핑 경험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하고 '흥' 나는 집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안예 하임 이케아 기흥점장은 5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이케이 기흥점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기흥점은 광명·고양점에 이은 국내 세번째 매장으로 오는 12일 문을 연다.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로, 전체 영업장 면적은 4만9808m²(1만5000평) 규모다. 기존 이케아 광명·고양점과 동일하게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이케아 기흥점은 이케아가 지난해 온라인 쇼핑몰을 시작한 뒤 처음으로 여는 오프라인 매장이다. 이케아 고양점에 대해 이날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이케아 매장 중 가장 진보됐다"며 "매장 쇼룸마다 디지털 화면을 배치해 제품 디자인 목적, 배치의도 등을 알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기흥점의 가장 큰 특징으로 이케아는 디지털 솔루션 제공과 홈퍼니싱 코치 제도를 꼽았다. 기흥점에선 가구 위에 입혀지는 디지털 기술을 통해 소비자가 색깔, 손잡이 모양을 바꿔가며 가상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 교육된 코치들이 매장 곳곳에 자리하는데, 이들은 소비자에게 집을 꾸미는 비법을 알려준다. 안예 하임 이케아 기흥점 점장은 "홈퍼니싱 코치 서비스는 무료"라며 "기흥점 성과에 따라 글로벌로 확장 적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했다. 

이케아는 기흥점을 개점하기 전 100여차례 가정방문 조사를 통해 경기 남부 지역에 어린 자녀를 키우는 가정이 많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또 현지 소비자들이 느끼는 집에서의 요구(니즈), 개선하고자 하는 점, 꿈꾸는 공간 등도 파악했다. 

가정방문 조사를 통해 이케아는 아이를 키우는 가정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들을 겨냥해 수납에 대한 개선의 의지가 높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정리 및 수납 해결방법 뿐 아니라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홈퍼니싱 영감과 아이디어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뒀다. 

5일 경기도 기흥시 고매동 이케아 기흥점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우), 안예 하임 이케아 기흥점장(좌)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케아코리아)
5일 경기도 기흥시 고매동 이케아 기흥점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우), 안예 하임 이케아 기흥점장(좌)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이케아코리아)

프레드릭 요한손 이케아 코리아 대표는 "2014년 이케아가 한국에 첫 진출한 이후 홈퍼니싱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크게 성장했다"며 "지역에 진출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비욕구를 끌어내 주변 상권에 도움이 되고 시장 파이를 키우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케아에 따르면, 국내 광명·고양점만으로 연 매출 5032억원(2018년 9월~2019년 8월 회계연도 기준)을 올렸다. 이케아는 기흥점을 수도권 남부 지역 공략 거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이어 전국권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케아는 기흥점 개장을 앞두고 직원 500여명을 신규 채용했다. 기흥점 직원 평균 연령은 38세로 65%는 여성, 62%는 지역주민으로 이뤄졌다. 이케아는 계약형태, 근무시간에 상관없이 동등한 급여, 복지, 경력개발 기회를 준다. 

이날 이케아 코리아는 내년 열릴 동부산점 개점일도 공개했다. 이케아 관계자는 "오는 2020년 2월 13일 수도권 밖 첫 매장인 동부산점을 연다"고 밝혔다. 또 내년 상반기 안에 국내 첫 도심형 매장을 세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