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우리들병원 대출, '스토리텔링으로 쟁점화'···냉정하게 생각해야"
이동걸 "우리들병원 대출, '스토리텔링으로 쟁점화'···냉정하게 생각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박시형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우리들병원의 대출이 정치적 쟁점화 되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4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들병원에 대한 산업은행의 특혜 대출 의혹에 대해 "비정상적인 압력의 결과인지 냉정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의혹은 2012년과 2017년 대선 기간에 대출이 이뤄진 걸 스토리텔링으로 엮으면서 쟁점화 한 것"이라며 "의혹이 있다면 당시 산업은행 회장이었던 강만수 전 회장에게 먼저 가서 한 번 여쭤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우리들병원이 지난 2012년 산업은행에서 1400억원의 자금을 빌릴 때 이 원장이 개인회생 신청을 했다가 취하한 사실을 두고 산은이 '개인회생 신청 경력자에 대한 여신 및 보증 주의' 규칙을 위반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우리들병원은 지난 2017년 대선 직전에도 796억원을 산업은행에서 추가로 대출 받았다.  

심 의원은 산업은행의 특혜성 대출이 이 원장이 재기하는 발판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개인에 대해 대출이 실행된 게 아닌 여러 개의 병원과 5년간의 매출채권을 담보로 대출이 나간 것"이라며 "이후 2017년까지 아무런 문제 없이 원리금이 상환되고 있어 2017년 대출 잔액에 대해 차환 대출을 해 준것도 당연히 정상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인회생 신청을 걸러내지 못했던 부분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이 회장은 "검토해본 결과 신청해서 인가 나는 사이에 개인회생 신청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공백이 있어 문제가 생겼다"며 "이는 산업은행의 잘못이라기 보다 정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 회장은 "근거 없는 의혹이 제기되면 산업은행 직원들은 대출을 할 때마다 신청자의 배경이나 스토리에 대해 1~2개월씩 검토하는 등 정상적인 업무를 할 수 없게 된다"며 "객관적인 눈으로 보면 이해할 수 있는 사안은 그대로 넘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