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배타적사용권
KB손보,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 배타적사용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제안 받아 '스몰티켓' 등 3사 간 협업·개발
(사진=KB손해보험)
(사진=KB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KB손해보험은 지난 달 출시한 온디맨드(On-demand) 방식의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이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손보협회는 유상배달업무를 수행하는 동안 추가보험료를 납입하고 필요한 시간 동안만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한 온디맨드 방식의 새로운 위험률에 대해 향후 6개월 간 배타적사용권을 인정했다.

또한 추가적으로 플랫폼기반의 모든 프로세스가 자동화된 부분도 새로운 제도 및 서비스로 판단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했다. 이로인해 KB손보는 내년 6월까지 최대 6개월 간 단독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았다.

이번에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상품은 임시 배달업종사자에 대한 위험보장방안이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대표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제안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온디맨드 보험영역의 스타트업 회사인 '스몰티켓'을 포함한 3사 간 협업으로 개발됐다.

김민기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은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을 통해 공유경제에 맞는 혁신 상품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사회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