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기리는 '상전유통학술상' 지원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기리는 '상전유통학술상'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통학회 제정···6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서 1회 시상식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사진=롯데지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사진=롯데지주)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는 4일 신격호 명예회장의 한국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 '상전(象殿)유통학술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상전은 신 명예회장의 호다. 

한국유통학회는 신 명예회장의 경영철학을 이어받아 우수한 유통학 연구자들을 격려한다는 취지로 올해 상전유통학술상을 제정했다. 1회 시상식은 오는 6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다. 

1994년 창립된 한국유통학회는 산업계와 협력 체계 구축에 힘을 기울인다. 한국유통학회는 매년 유통관련 연구 및 정책분야 발전에 이바지 한 사람을 대상으로 학술 대상 1명, 최우수학술상 3명, 신진학술상 1명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롯데는 학술상의 상금과 운영비를 지원하게 된다. 

롯데는 "이번 상전유통학술상 제정 및 지원을 계기로 신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한편, 그 뜻을 이어 받아 산학협력을 통해 국내 유통업의 발전적 미래를 모색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신 명예회장은 1979년 롯데쇼핑센터(현 롯데백화점 본점) 건립하며 국내 유통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70년대 우리나라는 국민소득이 향상되면서 자연스럽게 국민들의 소비 욕구가 다양해졌지만, 유통업을 대표하는 백화점이 대부분 영세하고 운영방식이 근대화되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시기에 신 명예회장은 백화점 사업에 도전했다. 

신 명예회장은 유통업이 활발해지면 산업 전반에 걸쳐 생산과 소비 선순환구조가 형성될 것이라는 판단 아래, 대형 백화점을 만들어 유통 현대화를 이뤄냈다. 롯데쇼핑센터는 개점 당일 30만명이 방문했고, 개점 100일 만에 입장객 100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신 명예회장은 국내 첫 민자역사 백화점 개점(1991), 국내 업계 첫 인터넷 백화점(1996년)과 회원제 도입(2005년) 등을 통해 유통산업을 이끌었다. 롯데는 대형마트, 편의점, TV홈쇼핑, 온라인쇼핑, 아울렛, 대형쇼핑몰 등 시대 흐름에 맞춘 유통 채널을 보강하면서 러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도 유통 사업을 펼치고 있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님은 이미 1970년대에 무형 가치와 서비스를 창출하는 업종으로 산업구조 중심이 옮겨질 것을 예측하고 이 분야에 적극 투자해 유통산업 현대화와 고부가가치화에 기여했다. 평생을 한국 유통산업의 발전을 위해 고민해온 명예회장님의 정신이 상전유통학술상을 통해 계승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