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거래액 100조 '돌파'···이용자 세명중 두명 '엄지족'
온라인쇼핑 거래액 100조 '돌파'···이용자 세명중 두명 '엄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자료원=통계청)
온라인쇼핑 거래액.(자료원=통계청)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지난 10월 온라인쇼핑 누적 거래액이 100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온라인쇼핑 이용자 세명 중 두명은 모바일쇼핑을 하는 엄지족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0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온라인쇼핑 거래 누계액은 109조2381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10월 온라인쇼핑 총거래액은 11조805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3% 늘었다.

지난 200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같은 기간 모바일쇼핑거래액은 7조6762억원으로 23.2% 늘며 2013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총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65.0%로 지난해 10월에 비해 3.1%p 뛰었다. 3분의 2가 모바일 쇼핑을 하는 엄지족인 셈이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간편결제와 새벽 배송이 도입되고 1인 가구도 늘어나면서 온라인쇼핑 거래 규모는 연달아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품군별로는 배달주문 등 음식 서비스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음식서비스 온라인쇼핑은 1년 전보다 80.6%, 음·식료품은 29.5% 늘었다. 서비스가 다양화되고 가정간편식을 선호하는 등 소비흐름의 변화가 반영됐다.

화장품은 28.2% 늘어나며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른 온라인 면세점 거래 증가 영향을 보였다. 가전·전자·통신기기 온라인쇼핑은 23.2% 증가했다. 온라인쇼핑의 가격경쟁력과 가전제품 고급화, 신형 스마트폰 출시 등의 영향이다. 

음식서비스, 음·식료품, 화장품, 가전·전자·통신기기에 의복, 여행 및 교통서비스를 더한 상위 6개 품목이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의 61.6%를 차지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음식서비스(84.8%), 음·식료품(35.2%), 화장품(31.5%) 등에서 급증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비중이 높은 상품은 음식서비스(93.8%), e쿠폰서비스(89.8%), 가방(78.3%) 순이다.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는 종합몰의 거래액은 7조8116억원으로 1년 새 15.8% 성장했으며 전문몰 거래액은 3조9939억원으로 20.4% 늘었다. 온라인몰의 거래액은 7조9054억원, 온·오프라인병행몰의 거래액은 3조9000억원으로 1년 동안 각각 17.9%, 16.1%씩 뛰었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상품거래액 비중도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지난 10월 전체 소매판매 40조7116억원 중 온라인쇼핑 상품거래액은 8조9375억원으로 22.0%를 차지해 1년 전보다 2.6%p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