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남미 '관세 폭탄'에 급락···다우 0.96%↓
뉴욕증시, 트럼프 남미 '관세 폭탄'에 급락···다우 0.9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큰 폭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 제품에 고율 관세를 다시 부과한다고 밝힌 데다, 제조업 지표도 부진하며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2일(이하 미 동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8.37p(0.96%) 하락한 2만7783.0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11p(0.86%) 내린 3113.87에, 나스닥은 97.48p(1.12%) 급락한 8567.9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무역정책 관련 소식과 미국 등 주요국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무역 정책과 관련한 불안이 다시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25%와 10%의 관세를 즉각 다시 부과하겠다고 깜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나라가 자국 통화를 절하해 미국 농가에 불이익을 주고 있어 관세를 다시 부과하기로 했다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환율 문제 등을 이유로 또 다시 관세 카드를 꺼내 들면서 글로벌 무역환경 악화 우려가 다시 부상했다. 이에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일이라면서, 미국과 논의 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나라가 통화 절하로 미국에 대해 혜택을 누리지 못하도록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금리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5일 전에 중국과 무역 합의가 안된다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가 예정대로 부과될 것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소매업체가 이미 재고를 쌓아둔 만큼 중국산 제품 추가 약 1560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올해 크리스마스에 소비자들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관세를 더 부과해야 한다면 (이번이) 정말로 매우 좋은 시기"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항상 협상하고 있고, 그들은 합의를 원한다"면서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홍콩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에 서명한 것이 무역 협상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더 좋게 하지는 못한다"고 답했다.

앞서 중국 관영 언론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이 기존 관세를 철회해야 1단계 무역 합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해 우려를 자아냈다.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도 주가 하락을 가속했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1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48.3보다 하락했다. 시장 예상 49.4에도 한참 못 미쳤다.

최근 일부 지표 개선 흐름과 달리 제조업 부진이 지속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되면서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졌다. 중국과 유로존의 11월 제조업 PMI가 일제히 개선됐지만, 미국 지표 부진에 따른 투자 심리 위축을 막지는 못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4% 하락했고, 산업주도 1.61% 급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정책 우려가 시장에 부담을 줄 것으로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을 6.6%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8.15% 급등한 14.91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