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층'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착공 4년 만에 사용 승인
'101층'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착공 4년 만에 사용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최고 101층(413m) 규모로 들어선 엘시티 건물.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최고 101층(413m) 규모로 들어선 엘시티 건물.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부산 해운대 초고층 '엘시티 더샵'이 착공 4년 만에 건물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번 승인으로 엘시티는 부산 최고층 건물이자 국내 두 번째 높이 초고층 건물로 공식 인정받게 됐다.

해운대관광리조트 시행 사업자인 엘시티PFV와 시공사 포스코건설은 29일 건물 사용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달 15일 관할 해운대구에 동별 사용검사를 신청한 지 보름만이자 착공 4년 만이다.

건물 동별 사용검사는 사업승인 조건인 진입도로 개설과 인접 대지 경계선 정리 문제 등 특별한 사유로 대지 조성공사가 미비할 때 건물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승인을 받으면 건축물 관리대장 기재, 건축물 소유권 보존등기 후 입주, 건축물 소유권 이전등기가 가능하다.

엘시티는 인근 '달맞이 62번길' 확장 등 전체 사업에 포함된 도시 인프라 개발이 끝나지 않아 101층 랜드마크 타워 동, 85층 아파트 2개 동, 이들 건물을 6층 높이로 연결하는 상가동 등 4개 건물 사용검사를 신청해 승인받았다. 구청과 소방서 등 여러 관계기관 심사가 모두 차질 없이 완료돼 2015년 9월 건축공사를 시작한 지 4년 2개월여 만에 입주민을 맞게 됐다.

2007년 해운대를 사계절 체류형 관광지로 성장시키는 데 필요한 랜드마크를 만들겠다는 부산시 계획에 따라 민간공모사업으로 시작한 지 12년여 만의 결과이기도 하다.

한편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에서 최다 초고층 건물 시공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내년에도 여의도 파크원 복합개발사업 준공을 앞두고 있어 향후 초고층 건설시장에서 더욱 확고한 입지를 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