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통신3사 CEO와 간담회···5G 망 투자 확대 요청
최기영 장관, 통신3사 CEO와 간담회···5G 망 투자 확대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황창규 KT 회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이호정 기자)
(왼쪽부터)황창규 KT 회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29일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투자 확대 등을 논의하기 위해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 최고 경영자 CEO와 간담회를 열고 5G 투자확대를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11월 13일 인터넷 기업 간담회에 이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직접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5G 망 투자 확대 및 관련 산업 활성화, 가계통신비 등 통신 분야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장관이 취임한 이후 통신 3사 CEO와 간담회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기영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및 통신비 경감 추진 등에 대한 통신사의 협조에 감사를 표현했다. 

이어 "올해 통신 3사에서 지난해보다 약 50% 증가한 8조2000억원 수준의 투자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연말까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며 "28㎓ 대역에서도 조속히 5G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최 장관은 "국민과 기업들이 5G를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킬러 콘텐츠 개발에 더욱 노력해달라"며 "그 효과를 국내 중소 장비·콘텐츠 기업들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동반성장과 기업 간 상생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 장관은 "5G 이용 확대가 통신비로 인한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 과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단말기 다양화 및 중․저가 요금제 출시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통신 3사 CEO는 "5G 활성화를 위해 선도산업 육성과 투자기반 강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필요하다"며 "5G에 기반한 신산업 서비스를 발굴하고,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