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명품관, 브레게 '오라문디 5719PT' 국내 첫선
갤러리아명품관, 브레게 '오라문디 5719PT' 국내 첫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6억8000만원대 시계인 브레게의 '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를 공개했다.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6억8000만원대 시계인 브레게의 '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를 공개했다. (사진=한화갤러리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한화갤러리아가 운영하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갤러리아백화점 명품관에서 스위스 브레게(Breguet)의 '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를 선보였다. 이 시계에 대해 28일 한화갤러리아는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가 장착된 플래티넘 소재 클래식 오라문디 타임피스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한화갤러리아에 따르면, 다이아몬드 206개와 사파이어 83개가 장식된 브레게의 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는 국내에 단 한 점뿐인 시계다. 갤러리아명품관에서만 판매 중인데, 가격은 6억8000만원대에 이른다. 

1775년 탄생한 스위스의 명품 시계 브랜드 브레게는 생기 있고 우아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특히 '현대 시계의 역사'로 불릴 만큼 뛰어난 기술을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