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특허 획득
현대백화점,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특허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신규특허를 획득했다. 

28일 관세청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는 천안시 관세국경관리연수원에서 서울지역 시내면세점 사업자 신규 특허 여부를 심의해 현대백화점면세점을 낙점했다. 

관세청은 이번에 서울시내 3곳에 대기업 시내면세점 신규특허를 내주기로 했으나, 현대백화점면세점만이 입찰하며 단독으로 선정됐다. 점수는 1000점 만점에 892.08점을 받았다. 특허보세구역 관리역량(350점 배점)과 운영인의 경영능력(250점 배점)에서 각각 326.25점, 225.33점을 받았고, 관광 인프라 등 주변 환경 요소(200점 배점), 사회환원 및 상생 협력(200점 배점) 등에서 167.5점, 173점을 받았다. 

이번 특허 획득으로 인해 강남권에만 매장을 보유하고 있던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강북권으로의 진출이 가능해졌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두산이 운영하는 서울 중구 장충단로 두타면세점 매장을 넘겨받는다. 

업계에선 이번 강북권 면세점 획득으로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면세업계 '빅4'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측은 "강남과 강북의 면세점 운영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함으로써 면세점사업을 안정화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내년 1분기 오픈을 목표로 자산 양수도 및 고용 관련 부분을 두산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의에서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출국장면세점 사업자를 두고 탑솔라·티알글로벌이 경합한 결과, 탑솔라가 1000점 만점에 825.98점을 받으며 사업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