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임원 인사 단행···황현식 PS부문장 사장 승진
LG유플러스, 임원 인사 단행···황현식 PS부문장 사장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민선 여성 상무 등 젊은 인재 기용 확대해 세대 교체 박차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지난 27일 이사회를 개최해 황현식 PS부문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의 2020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번 임원 인사는 사업 구조가 급변하고 기술 혁신에 따른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속 가능한 사업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철저한 성과주의는 물론 미래 준비를 위한 성장 잠재력과 혁신 및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역량을 중점적으로 고려한 인사를 시행했다는 설명이다.

황현식 신임 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한 후 (주)LG를 거쳐 2014년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해 모바일 사업을 총괄했고,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한 FC부문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부사장은 차별적인 5G 신규 서비스 출시를 통해 LG유플러스의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에 기여해 이번 임원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젊은 인재의 기용을 확대해 세대 교체에 박차를 가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B2C(기업과 개인 간 거래) 영업 채널의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김남수 상무, 독창적인 5G 신규 서비스로 시장을 주도해 나갈 손민선 상무 등 성장 가능성이 큰 인재를 조기에 발탁했다. 이외에도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각 분야의 인재를 신규 임원으로 선임해 철저한 성과주의에 기반한 인사를 재확인했다.

<2020년 LG유플러스 임원 인사>

◇사장 승진(1명)
▲황현식 現 PS부문장

◇부사장 승진(1명)
▲이상민 現 FC부문장

◇전무 승진(4명)
▲박송철 現 NW개발그룹장
▲이창엽 現 정도경영담당
▲장건 現 법무담당
▲조원석 現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 신규 선임(12명)
▲강종오 現 미래기술담당
▲곽준영 現 NW PI담당
▲김남수 現 IMC전략담당
▲김지훈 現 (주)LG 통신서비스팀
▲박찬승 現 강북영업담당
▲손민선 現 5G신규서비스담당
▲손지윤 現 LG경제연구원
▲이종호 現 홈플랫폼담당
▲이형민 現 경기인프라담당
▲이희성 現 (주)LG 인사팀
▲전승훈 現 컨설팅이행담당
▲최윤호現 VR서비스담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