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체코서 원전건설포럼 개최···원전사업 '참여 의지' 표명
대우건설, 체코서 원전건설포럼 개최···원전사업 '참여 의지'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한-체 원전건설포럼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신규원전 사업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26일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한국수력원자력, 얀피셔 체코 전 총리 등 관계자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한-체 원전건설포럼' 및 '한-체 기업간 B2B 회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포럼과 회의는 대우건설이 두산중공업,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와 공동으로 주관하고, 주체코대사관과 한수원이 후원했다.

포럼에서는 대우건설, 두산중공업, 스코다 JS 등 각국 기업체들이 수행역량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으며, 체코 기업과의 B2B 회의를 통해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행 시 체코 기업과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대우건설은 한국원전산업의 역량과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체코 신규원전사업에 대한 참여의지를 표명했다.

체코신규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의 수출을 위해 한수원을 비롯해 대우건설 등 민관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는 사업이다. 지난해 9월 대우건설과 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은 팀 코리아의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체코는 현재 두코바니, 테멜린에 각각 1000MW급 원전 1~2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하반기 제안요청서를 발급하고 2022년 공급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유럽국가에 선도적으로 진출하면서 구축한 인프라가 이번 한-체 원전건설포럼을 통해 더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팀 코리아는 우수한 원전기술과 건설, 운영능력을 기반으로 동유럽 진출의 교두보인 체코원전 수출에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