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150'에 바이오株 대거 빠졌다
'코스닥150'에 바이오株 대거 빠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 코스닥150 정기변경 결과 발표
반도체 부품·장비주, 5G장비주 신규편입
12월 13일부터 적용
서울 여의도 소재 한국거래소.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 여의도 소재 한국거래소.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닥 대표 지수인 ‘코스닥150’ 정기 변경 결과 제약·바이오주들이 대거 제외됐고 반도체·휴대폰·통신장비 종목들이 새로 편입됐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150지수 정기 변경 결과 17개 종목이 교체됐다고 27일 밝혔다. 코스닥150지수 정기 변경으로 인해 총 17개 종목이 편출됐고, 17개가 편입됐다. 지수가 만들어진 이래 가장 많은 종목 교체로, 적용 시점은 다음달 13일부터다.

코스닥150 편출 종목 17개 중 제약·바이오주는 마크로젠·바이넥스·대화제약·JW신약·바이오솔루션·펩트론·올릭스 7개다. 

최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지수 반기변경에서도 셀트리온제약, 신라젠, 한미사이언스 등 바이오 3개 종목이 빠져나간데 이어 코스닥150에서도 제약·바이오주가 대거 편출됐다. 글로벌과 국내 지수 모두 바이오 편출이 본격화된 셈이다. 

한국거래소가 코스닥150지수 구성 종목의 특정 업종 편중 현상을 막기 위해 종목 선정방식 변경을 추진하면서 제약·바이오주 이탈이 추가로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화장품주는 리더스코스메틱·에스디생명공학·코스메카코리아 3개 종목이 제외됐고, 이외 대한광통신·한국정보통신·한글과컴퓨터·게임빌·원익QnC·뷰웍스 등이 코스닥150지수에서 빠졌다. 

반면 편입 종목에는 반도체와 5세대(5G) 이동통신 수혜가 기대되는 통신 관련주가 다수 포함됐다. 국일제지·네패스·SFA반도체·엘비세미콘·엠씨넥스·오이솔루션·서진시스템 등이다. 사람인에이치알·NHN한국사이버결제·에코마케팅 등 데이터·핀테크 기업들도 편입됐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150 지수 종목 편성 방식 변경을 검토중이다.

그간 한국거래소는 코스닥150 종목 편성 시 비(非)기술주에서 산업군별(소재, 산업재, 필수소비재, 자유소비재)로 누적 시가총액 상위 60% 이내, 거래대금 순위 80% 이내 종목을 선정한 뒤 기술주(바이오기술,정보기술, 문화기술)에서 산업군 구분 없이 잔여 종목을 시가총액순으로 선정해 왔다. 기술주 육성 취지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같은 기준을 적용하면서 바이오 기술종목은 46개로 30%를 넘어서는 등 코스닥150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나치게 커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이번 정기변경까지는 기존 방식을 유지하고, 내년부터는 지수 종목 편성 방법을 대폭 수정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변경안 중 하나로는 기술주와 비기술주 구분을 없애고 7개 산업군별로 누적 시총 60%, 거래대금 순위 80% 이내인 종목을 선정하는 방식이 꼽힌다. 

한국거래소는 종목 선정 방식에 대한 변경된 방안을 마련해 최종 검토 이후 내년 6월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