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현대차 GBC 건축 허가···내년 상반기 착공·2026년 준공
서울시, 현대차 GBC 건축 허가···내년 상반기 착공·2026년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투시도.(사진=서울시)
현대차그룹 신사옥 글로벌비지니스센터(GBC) 투시도.(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시는 현대차 그룹의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신축사업의 마지막 쟁점이었던 국방부(공군) 협의가 단계적인 작전제한사항 해소로 합의됨에 따라 26일 건축허가서를 교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13일 접수 이후 9개월여만이다.

그간 현대차는 건축허가와 관련한 국방부 협의 사항이었던 군 작전제한사항 해소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2월부터 관련 용역을 시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 국방부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군 작전제한사항 해소를 위한 세부적 내용과 비용 등 이행방안을 확정하고, 실제 제한사항 발생 이전까지 이행을 완료하는 방안을 도출, 지난 19일 현대차·국방부·서울시 간 합의서를 체결했다.

현대차는 국방부와 합의된 최종 대안에 따른 비용 부담 책임을 지고, 합의된 대안으로 높이 260m 초과 전 이행 완료하기로 했다. 만약 현대차가 협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서울시가 공사중지를 명할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건축허가 조건에 포함됐다.

건축허가 이후 착공까지는 굴토 및 구조심의, 안전관리계획 승인만 남은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경제 활성화 제고 측면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큰 GBC 사업이 곧 착공될 수 있도록 잔여 절차에 대해서도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며, 이 과정에서 작전제한사항에 대한 현대차의 해소방안도 확정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건축허가를 계기로 GBC 자체의 착공 가시화와 함께 GBC 공공기여 사업도 본격추진 됨에 따라 경제 활력제고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GBC 공공기여 사업은 올림픽대로 및 탄천동로 지하화, 주경기장 리모델링 등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인프라 조성 사업으로, 이번 건축허가로 설계착수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후속 인허가 관련 행정 절차에 따라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BC는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일대에 면적 7만4148㎡ 대지에 건축면적 3만4503.41㎡, 건폐율 46.53%로 지어진다. 지하 7층∼지상 105층, 연면적 91만3955.78㎡, 용적률 783.72%로 계획된 GBC는 완공되면 국내 최고층 건물이 된다. 여기에는 업무시설, 숙박시설(관광숙박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공연장, 집회장, 전시장), 관광휴게시설,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높이 569m로 계획된 초고층 타워동의 104층과 105층은 전망대로 쓰일 예정이다. 착공예정 시기는 2020년 상반기, 준공예정 시기는 2026년 하반기다.

현대차는 투자자를 유치해 GBC를 공동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지난 5월 "삼성동 부지는 미래 가치가 높지만 핵심사업인 자동차 분야에 주력하기 위해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하고 투자자들을 유치해 공동개발 하려는 것"이라며 "수익을 창출해 현대차그룹 핵심사업에 재투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토지 매매계약 당시 10조5500억원의 대금을 현대차 55%, 현대모비스 25%, 기아차 20% 등의 비율로 나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