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오리온 생수시장 도전···'제주용암수' 출시
[현장] 오리온 생수시장 도전···'제주용암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만년 동안 현무암에서 자연여과돼 '에비앙'보다 미네랄 풍부···셀레늄·바나듐·게르마늄도 함유
26일 서울 강남구 마켓오 도곡점에서 열린 오리온 제주용암수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이 제주용암수 브랜드와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오리온)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리온이 미네랄 함량을 높인 '제주용암수'를 내세워 1조원 규모 국내 생수 시장에 뛰어들었다. 오리온은 26일 서울 강남구 마켓오 도곡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주용암수' 2종(530㎖·2ℓ)을 선보였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미네랄 함량을 높였다. 1리터(ℓ)당 미네랄 300㎎이 들어있다. 미네랄워터로 유명한 '에비앙'보다 10㎎ 많다. 1ℓ당 칼슘 62㎎, 칼륨 22㎎, 마그네슘 9㎎ 등도 담았다. 오리온 측은 국내 시판 중인 일반 생수 대비 칼슘은 13배, 칼륨 7배, 마그네슘은 2배가 많다고 설명했다.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인해 몸의 산성화를 겪고 있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pH 지수도 8.1~8.9로 약알칼리화했다. 

제주용암수는 40만년 동안 제주도 현무암에서 자연 여과돼 미네랄이 풍부한 '용암수'를 원수로 사용한다. 용암수는 화산암반에 의해 외부 오염원으로부터 안전한 수자원으로 셀레늄, 바나듐, 게르마늄 등도 함유돼 있다. 제주도 내 매장량은 약 71억톤(t)에 달하며 매일 1만t씩 사용해도 약 2000년을 사용할 수 있어 '천연무한자원'으로 불린다. 

26일 서울 강남구 마켓오 도곡점에서 열린 오리온 제주용암수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모델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오리온)

오리온은 기존 브랜드 파워와 영업망을 통해 국내 생수 시장 '빅3'에 들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국내 생수 시장은 1조원 규모로 현재 제주삼다수와 농심 백산수, 롯데 아이시스8.0, 강원평창수 등이 점유율 60%를 차지하고 있다. 

신덕균 오리온 음료마케팅팀 부장은 "제주용암수는 삼다수와 비교했을 때 제품 품질이나 질적인 측면에서 격이 다르다"며 "특히 pH지수 8.5 수준의 약알칼리성을 내세울 브랜드는 제주용암수가 유일하다"고 자신했다.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 등에도 진출한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 오리온이 보유한 중국 영업망과 마케팅 노하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중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오리온은 이미 지난 10월, 제품 출시 전부터 중국 2대 커피 체인인 '루이싱 커피'에 제주용암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내년 하반기 베트남에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이후 러시아와 인도네시아, 인도 등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허인철 오리온 부회장은 "생수로 2조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에비앙과 경쟁하는 것이 목표"라며 "제주용암수는 오리온이 제과를 넘어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하는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제주용암수 출시 프로모션을 연다. 12월 1일부터 제주용암수 가정배송 애플리케이션(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정기배송을 신청하는 소비자들에게 530㎖ 60병 체험팩을 준다. 이와 함께 친구 3명에게 가정배송 앱을 추천하고 정기배송 주문 시 4회차, 8회차, 12회차 등 배송 4회차마다 무료 증정 혜택도 제공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