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임당' 수명 13년 6개월···은행권 '최장수'
'신사임당' 수명 13년 6개월···은행권 '최장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조폐공사
사진=한국조폐공사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5만원권 지폐가 1만원권보다 약 3년 더 오래 유통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총 수명은 13년 6개월로 은행권 가운데 최장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람들이 고액권을 비축해 놓는 탓에 사용 빈도가 줄어 수명이 그만큼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를 보면 5만원권 유통수명은 13년 6개월로 추정된다. 1만원권은 이보다 2년 11개월 짧은 10년 7개월이었다.

화폐 유통수명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후 유통되다가 더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다시 한은으로 돌아올 때까지 걸린 기간을 말한다. 한은은 은행권 표본을 추출한 뒤 유통기간을 추적하는 표본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5만원권 수명이 긴 이유는 사람들이 집이나 사무실에 두는 비상용 현금으로 고액권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사용 빈도가 줄어 수명이 그만큼 늘어나게 된다.

한은이 2018년 경제주체별 현금사용 행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은 예비용 현금의 약 80%를 5만원권으로 보유하고 있다. 반대로 물건을 살 때 많이 쓰는 1000원권과 5000원권의 수명은 각각 4년 5개월, 4년 1개월로 더 짧았다.

현금 사용이 줄면서 화폐의 유통수명은 길어지고 있다. 작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1000원권은 1개월, 5000원권과 1만원권은 6개월씩 유통수명이 늘어났다. 5만원권은 작년에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