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내년 신입 종합기획직원 59명 선발
한국은행, 내년 신입 종합기획직원 59명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사진=김희정 기자)
한국은행 (사진=김희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은행은 2020년도 신입 종합기획직원(G5) 합격자 59명을 선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총 지원자는 2358명으로 전체 경쟁률은 40대 1이었다. 올해 38.2대 1보다 경쟁률이 더 높아진 것이다. 이번 합격자들은 서류전형, 필기시험, 실무면접 및 집행간부면접을 단계적으로 거쳐 선발됐다. 향후 신원조회 및 신체검사 등을 거쳐 내년 1월초 입행할 예정이다. 

채용부문별 합격자 수는 경제학 26명(44.1%), 경영학 19명(32.2%), 법학 및 통계학 각 4명(6.8%), 컴퓨터공학 5명(8.5%), 해외전문인력(중국어) 1명(1.7%)이다.

다만 해외전문인력 부문의 경우 2021년도 종합기획직원 채용부터는 모집하지 않을 방침이다. 한은 관계자는 "그동안 관련 인력을 상당 기간 채용했고 부서 수요 등도 감안했다"면서 "최근에는 일반직원들도 상당한 외국어 구사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