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니, 수도이전 기술협력 MOU···"행정수도 노하우 공유"
한-인니, 수도이전 기술협력 MOU···"행정수도 노하우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25일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와 '한국·인도네시아 수도이전 및 개발에 대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부산에서 개최된 문재인 대통령과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 정상회담 직후 체결됐다. 

인도네시아는 면적 190만㎢(한반도의 약 9배)에 인구 2억58만명(동남아 전체 인구의 40%, 세계 4위)이 거주하는 신남방 정책의 핵심 국가다. 아세안 국가 중 한국의 2대 교역국이며 자원이 풍부하고 젊은 인구가 많아(평균연령 29세) 성장잠재력이 큰 나라로 평 받는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지역 불균형 해소 등을 위해 수도 이전을 추진 중이며 지난 8월 수도 이전 대상지와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새로운 수도는 보르네오섬에 건설될 예정으로 총 사업비 약 40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코위 대통령은 한국의 세종시를 벤치마킹 대상이라고 밝혔다. 또 공공사업주택부 바수키 장관은 김현미 장관과의 면담에서 행정수도 건설에 대한 우리 정부의 노하우를 전수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번 MOU로 한국(국토부)과 인도네시아(공공사업주택부)는 향후 스마트시티, 도로, 수자원 관련 수도이전 및 개발 협력을 강화한다. 도시계획, 개발, 인프라와 주택건설 기술에 대해 정보교환, 경험 공유, 전문가 파견, 교육훈련 등도 추진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단일 기반시설(인프라) 협력사업에서 나아가 도시 등 국토개발 전반에 대한 협력으로 발전되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한국의 행정수도 이전 경험과 스마트시티 혁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공유해 성공적인 G2G 협력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