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건축조경 부문 2개상 동시 수상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조경 부문 2개상 동시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힐스테이트 광교' 주상복합 단지 전경.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경기 수원시 영통구 '힐스테이트 광교' 주상복합 단지 전경.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2일 '제19회 자연환경대상' 시상에서 최우수상인 환경부장관상과 같은 날 시상한 '제10회 인공지반녹화대상'에서 대상인 환경부장관상을 동시에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생태복원협회가 주관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자연환경대상은 생태적 또는 친환경적으로 우수하게 보전하거나 복원한 사업을 발굴해 녹색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도시 및 인공지반' 부문에 '힐스테이트 광교 주상복합'을 출품해 생태 다양성·자연성·자원 순호나성 등의 삼사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4·2016·2017년 각각 세종시·위례신도시·마곡 공동주택에서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 수상으로 네 번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힐스테이트 광교 주상복합 단지는 녹지비율만 약 50.73%에 달하며, 광교산과 원천저수지가 만나는 점이지대로 자연환경과 어우러지는 주거단지로 조성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인공지반녹화의 저변확대와 우수기술을 장려하기 위해 만들어진 인공지반녹화대상에는 '강남 N타워 신축공사'가 대상을 수상했다. 강남N타워는 테헤란로 중심부에 위치한 오피스빌딩이다. 도심 중심부에 생태거점을 제공하기 위해 육생비오톱, 스카이가든, 다단구조 도심공원을 구성해 자연과 도심을 연결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환경부문 수상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의 조경 역량을 대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이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조경분야의 설계와 시공 역량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고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지속가능한 국토·도시공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