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멀티 압력쿠커'로 에어프라이어 인기 잇는다
이마트, '멀티 압력쿠커'로 에어프라이어 인기 잇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만8000원짜리 '일렉트로맨 스마트팟' 출시···압력 방식으로 찜·탕·국 요리 가능
이마트는 압력솥 방식으로 다양한 요리가 가능한 '일렉트로맨 스마트팟'을 전국 이마트 및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매한다.(사진=이마트)
이마트는 압력솥 방식 '일렉트로맨 스마트팟'을 전국 점포와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다.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마트는 25일 압력솥 방식  요리기구 '일렉트로맨 스마트팟'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전국 이마트와 일렉트로마트에서 만날 수 있으며 가격은 12만8000원이다. 

이마트에 따르면, 일렉트로맨 스마트팟은 압력 방식으로 찜·탕·국 등을 요리할 때 시간이 가스레인지보다 절반 이상 짧다. 스테인리스 소재 내솥을 사용해 냄새가 잘 배지 않고, 내솥을 따로 분리해 세척할 수 있다. 보온·예약 기능도 갖췄다. 

멀티 압력쿠커는 국내에선 생소하지만 미국에선 인기 소형 주방가전으로 자리 잡았다. 인스턴트팟은 지난해 7월 아마존 프라임데이 24시간 동안 30만대 넘게 팔렸고,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228% 늘었다. 

이마트의 주방 소형가전 매출은 지난해 23.6%, 올해(1~11월) 12.6%로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 보였다. 특히 에어프라이어, 라면 포트, 미니 오븐 등 '홈 셰프' 상품 매출이 지난해 250.7%, 올해 45.6%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올해도 통돌이 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 수요가 늘고 있다. 장효영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압력 방식이 다양한 한식에 어울리는 만큼 멀티 압력쿠커가 에어프라이어에 이어 새로운 주방가전 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