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처음처럼 '더 부드럽게' 탈바꿈
롯데 처음처럼 '더 부드럽게'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코올도수 16.9% 제품 27일 출시···디자인도 젊은 느낌으로 개선
롯데주류가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16.9%로 내린다.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가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16.9%로 내린다. (사진=롯데주류)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주류의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이 더 부드러워진다. 25일 롯데주류는 알코올도수 16.9% 처음처럼을 오는 27일 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소주를 가볍게 즐기는 소비자 증가 추세를 반영해 처음처럼의 알코올도수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브랜드 로고를 포함한 디자인도 간결하게 정리했다. 상표의 바탕색은 더 밝게 바꿨다.

새 광고도 방영한다. 처음처럼을 만드는 직원들이 직접 출연한 '만드니까' 영상을 통해 생산과정을 보여준다. 12월 중순엔 브랜드 모델 수지와 함께 '부드러운 소주'임를 강조하는 광고도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주류 쪽은 "전국구 소주의 알코올도수가 16도대로 내려간 것은 처음처럼이 처음"이라며 "부드러움을 강조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부드러운 소주 이미지를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