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설기술연구 발표회서 융합 부문 국토부장관상
롯데건설, 건설기술연구 발표회서 융합 부문 국토부장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찬 롯데건설 수석(왼쪽부터)과 박순전 기술연구원장, 김영선 책임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김봉찬 롯데건설 수석(왼쪽부터)과 박순전 기술연구원장, 김영선 책임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21일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국토부장관상과 한국건설경영 협회장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발표회는 한국건설경영협회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 국회 국토교통 위원회,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후원하에 진행됐다. 국내 건설 회원사들의 기술개발과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R&D 성과가 우수한 기술인력의 사기진작·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롯데건설은 '능동RFID 태그·리더 시스템'을 통한 작업환경 안전화 기술을 인정 받아 융합 부문 국토부장관상을 받았다.

이 기술은 건설 현장에서 RFID 태그·리더 시스템을 작업자의 안전모와 건설장비에 각각 설치해 장비 주변에 접근하는 근로자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접근 시 경고와 동시에 중장비 작동을 즉시 자동으로 감속·정지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이날 롯데건설은 동남아시아 등 극서지역용 초유지 콘크리트 기술로 건축 부문 한국건설경영 협회장상도 수상했다. 이 기술은 콘크리트의 경화 시간을 늦출 뿐만 아니라 조기압축강도를 극대화시켜 시공 효율과 품질 향상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