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3000억원 규모 서울 정비사업 수주
포스코건설, 3000억원 규모 서울 정비사업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문정시영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조감도.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서울 내 3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과 재건축사업을 따냈다고 24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 '문정시영아파트 리모델링사업'과 서초구 '신반포18차 337동 재건축사업'의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각각 조합원들의 찬성 93%(투표참여조합원 759명 중 704표), 95%(투표참여조합원 149명 중 141표)를 득표하며 시공사로 선정됐다.

문정시영 리모델링은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 1호로 1316세대를 최고 25층, 10개 동, 1488세대 규모로 짓는 사업이다. 교통, 교육 및 정주여건이 용이한 강남권의 대규모 사업 단지로 총 사업비는 2600억원 수준이다. 수평·별동 증축을 통한 일반분양분은 172세대다.

또한 신반포재건축사업은 기존 세대와 1대1방식으로 추진되는 재건축사업으로, 공사비 약 530억원에 182세대와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된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스카이브릿지와 트윈타워 커튼월 디자인 등이 적용된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약 2조2000억원을 수주했다. 지난 1월 대구 중리지구아파트 재건축, 4월 서울 잠원훼미리 리모델링,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10월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11월 광주 풍향구역 재개발 사업을 잇달아 수주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