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0.11%↑···23주 연속 상승
[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0.11%↑···23주 연속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물 부족에 상승세 지속"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주택공급 감소 우려와 함께 매물잠김 현상이 심화되면서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23주 연속 이어졌다. 주택 보유자들은 쉽게 매물을 내놓지 않고, 매수자는 적은 매물 선택지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계약에 나서는 분위기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1% 올라 전주(0.09%)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일반아파트(0.09%→0.11%)와 재건축(0.11%→0.13%) 모두 전주 대비 상승폭이 늘어났다. 신도시는 가격 따라잡기에 나서면서 0.13% 상승했고, 경기·인천은 0.04% 올랐다. 

서울의 경우 △송파(0.26%) △양천(0.26%) △구로(0.21%) △금천(0.19%) △강동(0.18%) △중구(0.14%) △관악(0.13%) △용산(0.11%)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지역 전반에 매물이 부족해 강남권과 비강남권 상관없이 고르게 오르는 분위기다.  

신도시는 △광교(0.19%) △분당(0.15%) △일산(0.10%) △김포한강(0.08%) △위례(0.08%) △동탄(0.07%) 순으로 올랐다.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일산신도시의 상승폭이 전주(0.04%) 대비 2배 이상 커졌고, 서울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신도시들이 서울 집값 상승을 쫓았다. 

경기·인천은 서울 접근성에 따라 차별화된 움직임이 나타났다. △광명(0.14%) △안양(0.13%) △의왕(0.13%) △과천(0.12%) △수원(0.09%) 등이 상승한 반면 △오산(-0.20%) △이천(-0.08%) △안성(-0.03%) △화성(-0.02%) 등은 떨어졌다. 

전세시장은 학군수요와 청약 대기수요 유입으로 상승폭이 더 커졌다. 서울이 0.05%, 신도시와 경기·인천이 각각 0.08%, 0.04% 올랐다. 서울은 △금천(0.30%) △강남(0.12%) △강동(0.11%) △구로(0.10%) △영등포(0.10%) △송파(0.09%) △양천(0.07%) △은평(0.06%)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주택공급 감소 우려가 시장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서울과 서울 인근지역을 중심으로 매물 총량이 줄면서 수요 대비 물건 부족이 심화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