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저축은행, 1년 이내 M&A기업 CB담보대출 전면중단
상상인저축은행, 1년 이내 M&A기업 CB담보대출 전면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상상인저축은행 홈페이지)
(사진=상상인저축은행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상상인저축은행은 경영진회의를 열고 경영권 변동 후 1년 이내 인수·합병(M&A) 기업에 대한 전환사채(CB)담보대출을 전면 중단한다고 21일 밝혔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2018년 10월, 1년 이내 M&A 기업에 대한 주식담보대출에 대해 전면적인 대출 중단을 시행해 왔다.

이에 상상인저축은행의 주식담보대출 비중은 2018년 9월 대비 2019년 9월 약870억원(32%) 감소했으며, 관계사인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의 주식담보대출 비중은 약580억원(29%) 감소했다.

다만 기업의 운영자금 지원을 위해 CB담보대출은 유지해 왔으나, 최근 이 역시 무자본 M&A등에 이용될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 경영권 변동 후 1년 이내 M&A 기업에 대한 CB담보대출을 아예 중단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앞으로 CB담보대출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상인저축은행은 주식과 CB담보대출의 비중을 줄이는 대신 최근 중금리신용대출 '좋은상상론'을 출시하는 등 여신상품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한 신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상상인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에도 함께 적용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