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말 한마디에 알아서 '척척'···GS건설, '자이 AI 플랫폼' 개발
[현장클릭] 말 한마디에 알아서 '척척'···GS건설, '자이 AI 플랫폼'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기반·데이터 보안·음성인식 호환성 강조
21일 서울 강남구 자이갤러리에서 열린 '자이플랫폼 론칭 프레스투어'에서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이 '자이 AI 플랫폼'에 대한 설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21일 서울 강남구 자이갤러리에서 열린 '자이플랫폼 론칭 프레스투어'에서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이 '자이 AI 플랫폼'에 대한 설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집주인의 목소리를 파악해 집안 내 가전을 스스로 조정하고, "영화보자"는 말 한마디에 거실조명을 어둡게 하고 TV영화 채널에 맞춰주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이 공개됐다.

GS건설은 21일 서울 강남구 자이갤러리에서 자회사 자이S&D와 2년여간 공동으로 개발한 빅데이터 기반 '자이 AI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홈네트워크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단지 내 빅데이터를 통해 솔루션을 제공하고, 국내 주요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모든 음성인식 시스템을 연동한 것이다.

우무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사장은 "통신사와의 협력을 통한 홈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은 서비스 확장에 장애가 있을 수 있고, 선택의 폭이 좁아 자체 플랫폼을 만들게 됐다"면서 "최근 시장의 흐름으로 보아 빅데이터에 기반한 AI 플랫폼을 강화해 장기간 투자·개발해보고자 시스템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인 내세운 세 가지 핵심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플랫폼 △업계 최고 수준의 아파트 보안 플랫폼 △국내 모든 통신사 음성 인식 기술을 연동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플랫폼은 빅데이터에 기반을 두고 있다. 아파트 내 발생하는 여러 종류의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하는 데이터 기반의 미래형 주택 관리 시스템이다. 공기청정시스템인 '시스클라인'과 연계해 실내공기질을 자동을 최적화한다. 또한 각 실별 온도를 최적화하는 '에너지 세이빙', 공용부 모니터링을 통해 이상 유무를 감지하는 시스템 등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21일 서울 강남구 자이갤러리에서 열린 '자이플랫폼 론칭 프레스투어'에서 GS건설 관계자가 음성엔진과 연동된 '자이 AI 플랫폼'을 시현하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데이터에 기반한 시스템이기 때문에 보안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플랫폼은 크게 '사이버 보안'과 '실 공간 보안'으로 나뉜다. 사이버 보안은 단지 내 모든 통신의 암호화, 세대 간 방화벽, 자이 인증시스템 적용으로 허가된 기기만이 사용 가능한 시스템을 선보이며, 실 공간 보안은 안면인식 로비폰, 스마트패스, CCTV 주차유도 시스템 등이 구현된다.

김영신 GS건설 신사업추진실 상무는 개인정보 및 데이터의 노출 등 위험 여부에 대해 "자이 인증시스템은 각각의 디바이스에 대해 인증시스템을 부여하는 것으로 원천적으로 미인증된 기기가 시스템 내 침입할 수 없다"면서 "기기 데이터 안에 녹아있을 수 있는 개인 정보를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축적 과정에서 최대한 덜어내 관계성을 없애고자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GS건설은 기존 카카오 음성인식 연동에 이어 SK 누구, KT 지니, LG 클로이, 네이버 클로바, 아마존 알렉사 등 국내 출시된 주요 음성엔진과의 연동을 완료했으며, 어떤 통신사든 상관없이 자이 AI 플랫폼을 연계해 AI 아파트 구축이 가능하다. 또한 새롭게 출시하는 '스페이스 앱'을 통해 기존 스마트홈 기능과 더불어 가상의 '디지털 홈'을 만들어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직접 제어하고 인테리어도 할 수 있다.

GS건설은 이번 플랫폼 출시를 통해 자이 아파트 브랜드 위상을 더욱 강화하고, 단순한 주거 브랜드 개념에서 '라이프스타일'을 주도하는 브랜드를 지향한다는 방침이다. 우 사장은 "AI 기술을 체계적으로 아파트에 접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오는 2021년까지 1만여세대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브랜드 명성에 맞게 고객들에게 최상의 가치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