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대기업 일자리 1.3만명 늘어···"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영향"
불황에도 대기업 일자리 1.3만명 늘어···"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서비스·LG전자·삼성전자 순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가 올 들어 1만3000명 이상 늘었다. 경기불황에도 기업들이 꾸준히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일자리 창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IT)전기전자와 서비스가 각각 8326명, 8259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다. 공기업도 6092명 늘어 증가인원 3위에 올랐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이 가장 활발했던 공기업과 서비스 등의 고용 증대가 눈에 띈다.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 등도 외주 인력을 직접고용하면서 고용 증가 상위 업체에 포함됐다.

2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의 국민연금 가입 근로자 수를 조사한 결과, 9월 말 현재 총 가입자 수는 167만305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초 166만52명에서 1만3001명으로 0.8% 늘어난 수치다. 회사 분할로 대규모 인원이 줄어든 한국조선해양과 이마트, CJ푸드빌을 고려하면 3만 명 이상(1.9%) 고용을 늘린 셈이다.

올해 국민연금을 새로 취득한 근로자의 경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직접고용으로 인한 증가가 많았다. 삼성전자서비스와 LG전자가 대표적사례다. 직원의 직접고용으로 인해 올해 국민연금을 새로 취득한 인원은 각각 8027명, 6299명에 달했다. 이에 따라 순 증가인원도 7694명, 3064명으로 1, 2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는 66명에 불과했고, LG전자는 3070명으로 올해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어 삼성전자가 2831명 늘어 3위를 차지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2505명)와 SK하이닉스(2282명), 현대트랜시스(2122명), 한국철도공사(1993명), 쿠팡(1976명), 에스엘(1731명), LG화학(1593명), LG이노텍(1385명), 아성다이소(1085명), 한국전력공사(1000명) 등이 1000명 이상 늘었다. 

순 감소 인원이 많은 기업은 한국조선해양(-1만3612명)과 이마트(-1763명), CJ푸드빌(-1526명) 등의 순이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로 1만3000여명이 제외된 영향이며, 이마트와 CJ푸드빌은 각각 에스에스지닷컴 신설과 투썸플레이스의 분사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3개 기업을 제외하면 유니클로 제품을 판매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순감소 인원이 711명으로 가장 많았다. 에프알엘코리아는 3764명이 국민연금을 신규 취득했고 같은 기간 4475명이 상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홈플러스(-655명), 롯데쇼핑(-604명), 대우전자(-587명), KTcs(-503명), 산와대부(-492명), 우리은행(-340명) 등의 순으로 국민연금 가입자 감소 인원이 많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