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실적버팀목' 자리잡은 IB···이익비중 급증
증권사 '실적버팀목' 자리잡은 IB···이익비중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증권가(사진=서울파이낸스 DB)
여의도 증권가(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증권사들의 올해 3분기까지의 영업이익에서 기업금융(IB)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기업별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KB증권의 3분기 누적 연결재무제표 기준 IB 부문 영업이익은  1204억원으로 트레이딩(952억원)과 위탁·자산관리(70억원)를 압도했다. 전체 영업이익(2938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1%에 가까웠다.

다른 증권사들도 상황은 비슷했다. 미래에셋대우도 같은기간 IB 부문의 영업이익이 2498억원으로, 트레이딩(2373억원)을 누르고 전체 영업이익(5753억원)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익 비중으로 따지면 41% 가량을 차지했다.

NH투자증권의 IB 부문 영업이익이 2099억원으로 트레이딩(2102억원)보다 소폭 적지만 거의 근접한 수준이다. 전체 영업이익(507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1% 정도다.

한국투자증권은 부문별 영업이익 비중은 밝히지 않았지만, 영업수익(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IB 부문이 18.2%로 트레이딩(50.4%)에 이어 두 번째를 차지했다.

삼성증권은 3분기 누적 세전 이익에서 IB 부문(754억원)이 18.5%를 차지해 아직 트레이딩(1746억원, 42.8%)이나 위탁매매(1207억원, 29.6%)보다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IB는 증권사들이 기업들을 상대로 상장(IPO)주선, 인수합병(M&A), 금융자문, 신용공여 등 서비스를 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영업이다. 주식·채권의 위탁매매, 운용에 따라 수익을 내는 브로커리지, 트레이딩과 달리 증시 흐름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꾸준한 수익을 낼 수 있어 증권사 실적에 기반이 되고 있다.

한국신용평가가 최근 발간한 '증권산업 피어 리포트(Peer Report)- 중소형 증권사'에 따르면 국내 26개 증권사의 영업 순수익(영업수익에서 판관비 외의 영업비용을 뺀 금액)에서 IB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0% 후반대에서 올해 상반기 말 35% 수준으로 늘었다.

중소형사들 가운데는 한화투자증권(순영업수익 비중 31.3%), 현대차증권(45.2%), 유진투자증권(37.0%), 하이투자증권(43.3%), KTB투자증권(55.5%), IBK투자증권(45.4%), 부국증권(48.1%), 한양증권(37.9%), 케이프투자증권(72.1%) 등의 IB 부문 비중이 큰 편이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권사들의 IB 수수료 및 IB 업무 관련 기타수수료는 전체 수수료 수익의 50%를 차지한다"며 "IB 부문의 이익기여도는 지속해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수년간 국내 증권사 IB 부문의 성장을 이끌어온 것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수익"이라며 "부동산 PF의 구조상 신용공여는 기본적으로 미분양 리스크에 노출될 수 있으므로 증권사들의 리스크 관리 필요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