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일자리 3년새 4만명 줄었다···비대면 거래 증가 영향
금융권 일자리 3년새 4만명 줄었다···비대면 거래 증가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취업자 추이 (자료=금융위원회)
금융권 취업자 추이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가 늘어나면서 금융업의 일자리가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기준 금융업 취업자 수를 83만1000명으로 집계했다. 지난 2015년 87만2000명에 비해 4만1000명이나 줄었다.

특히 이 기간 은행의 취업자 수는 1만4000명, 보험설계사는 1만5000명, 카드모집인은 9000명이 감소했다.

유일하게 금융투자업에서만 취업자 수가 4000명 늘었다.

금융당국은 일자리가 줄어든 건 비대면 금융 거래 활성화와 관련이 크다고 설명했다. 모바일이나 인터넷 거래 비중이 늘다보니 오프라인 일자리가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진입규제를 계속 완화해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벤처·혁신 분야에 자금 공급을 늘려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효과도 노리고 있다.

금융회사들의 신남방 국가 등으로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세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금융업계와 시장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금융권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