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미래지향적으로 무역갈등 해결해야"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미래지향적으로 무역갈등 해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경제계 2년 만에 한자리···제28회 한일재계회의 개최
공동성명 통해 지속적인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이어갈 것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이 15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권태신 부회장.(사진=전경련)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이 15일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권태신 부회장.(사진=전경련)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이 15일 "한일양국은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이날 도쿄 게이단렌(連) 회관에서 열린 제28회 한일 재계 회의에 참석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얼어붙은 양국 경제 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협력방안을 일본 게이단렌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허 회장은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허 회장은 한일 기업 간 협력 논의를 언급하며 "올해 3분기 일본의 대한국 직접투자가 전년 동기 대비 5배 늘었다"면서 "2030년 글로벌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양국 기업의 협력 논의가 이뤄지는 등 구 나라 경제 관계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년 도쿄올림픽 기간 중 한일 간 상호 인적, 물적 교류를 확대해 도쿄 올림픽이 성공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경제계는 아시아와 세계경제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채택·발표했다.

양국 경제계는 한일 양국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이노베이션 추진을 위한 연계·협력 심화, 동아시아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아시아 역내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강화를 위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차기 회의는 내년 서울에 열리로 합의했다.

2년 만에 열린 이번 제28회 한일재계회의에 전경련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용호 SK머티리얼즈 사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게이단렌에서는 나카니시 히로아키 경단련 회장,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쿠니베 타케시 미쓰이스미토모금융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금융그룹 회장, 츠츠이 요시노부 일본생명보험 회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