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임상서 발작 빈도 감소 확인"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임상서 발작 빈도 감소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뇌전증 치료제 1~3개 복용 환자 437명 대상 시험 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SK바이오팜 연구진이 연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연구진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SK바이오팜은 뇌전증(간질) 신약으로 개발 중인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임상시험에서 환자의 발작 빈도를 유의하게 감소시키는 효과를 나타냈다고 15일 밝혔다. 임상시험 결과는 신경학 분야 국제학술지 '랜싯 뉴롤로지'(The Lancet Neurology)에 게재됐다.  

SK바이오팜에 따르면 기존 1~3개의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하는 환자 437명에 세노바메이트와 위약을 추가 복용하게 한 결과, 세노바메이트 투여군의 발작 빈도가 위약 투여군과 비교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감소했다.  

SK바이오팜의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의 최고의학책임자(CMO)인 마크 케이먼 박사는 "이 결과는 세노바메이트가 기존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함에도 발작이 멈추지 않았던 환자들을 도와줄 수 있는 치료 옵션이 될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팜은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세노바메이트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SK바이오팜은 오는 21일께 심사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