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10년만에 TV광고 재개
저축은행중앙회, 10년만에 TV광고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저축은행중앙회는 배우 김갑수를 모델로 발탁해 TV광고 '내일이 더 살맛나도록' 편을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최근 유행하는 키워드인 '단짠단짠'을 콘셉트로 두 아이와 생활하는 엄마의 일상과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의 모습을 통해 '달다가도 짜고, 짜다가도 단' 인생의 순간에 저축은행이 함께하는 모습을 담았다.

또 '5000만원 이내 예금자보호', '높은 예·적금 금리', '서민을 위한 중금리 대출' 등 저축은행의 장점을 자막으로 보여줘 시청자의 이해를 도왔다. 

배우 김갑수는 친근한 모습으로 '저축 듬뿍~', '생활을 든든하게~' 등 광고의 핵심 메시지를 밝고 힘찬 목소리로 전달했다.

이번 광고는 3개월간 종편채널과 케이블 매체에 방영된다. 광고 온에어를 기념해 저축은행중앙회 페이스북을 통해 '영상광고 소문내기 이벤트'도 진행한다.
   
저축은행중앙회 광고는 지난 2009년 아나운서 출신 강수정이 출연한 TV광고 이후 10년 만이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저축은행업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사진=저축은행중앙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