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IP 분쟁 시즌1 마무리···미르2 '오픈 플랫폼' 구축"
[지스타 2019]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IP 분쟁 시즌1 마무리···미르2 '오픈 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르 오픈 플랫폼 구축 시 IP 매출 최대 3000억원 예상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지스타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지스타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부산) 이호정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미르의 전설2' 지적재산권(IP)의 분쟁에 있어 시즌1이 끝나는 느낌"이라며 "무수히 많은 미르 관련 게임을 담을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15일 지스타 2019가 개최된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 현황과 내년 전망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먼저 이 자리에서 장 대표는 지난 3년 반의 IP 분쟁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장 대표는 "최근 IP 분쟁에 있어서 시즌1이 끝나는 느낌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는 위메이드의 권리가 100%이라면, 3년 전 쯤에는 10~20% 밖에 안되는 권리를 누렸는데 올해 말 내년 초쯤 (분쟁)시즌1이 끝나게 되면 100%는 아니더라도 권리의 상당 부분을 인정받고 경제적인 이득도 거두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대표는 '미르의전설2' IP 관련 게임을 한곳에 모으는 오픈 플랫폼 개발 계획도 공개했다.

그는 "중국 시장에서 미르 관련된 모바일게임만 7000개 이상이고, 사설 서버는 수만대가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소송과 10~20개를 단속한다고 해서 다 되는게 아니다"라며 "나머지를 합법적인 테두리로 들어오게 하는 것이 필요하기 때문에 무수히 많은 게임을 담을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장 대표가 말하는 미르 오픈 플랫폼은 일종의 앱 상점이다. 이곳은 미르 관련 다양한 플랫폼 게임들을(모바일·PC·웹게임) 다 담는다.

장 대표는 "이런게 왜 필요할까 생각해보면 중국에서는 미르 관련 사설서버가 굉장히 발달해 있다"며 "사설서버를 하는 이유가 본 게임과 다르게 세팅을 하는 것이 경쟁력이고 친구들끼리 하는 등 게임 측면에서 중국에서는 문화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오픈 플랫폼을 통해 그들을 다 통합한다는 복안이다. 그는 "오픈 플랫폼을 통해 유저들은 미르 관련 게임을 다 접할 수 있어 좋고, 개발사들은 유저들이 오니 마케팅비를 줄여서 좋은 거다. 여기에 게임운영자(GM) 등은 과거의 불법을 용서도 받을 수 있다"며 "위메이드는 이를 통해 관련 매출을 다 파악해 속이지 않은 로열티를 받을 수 있어 모두가 윈-윈이 될 수 있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이를 통해 미르 IP 관련 매출이 최대 1000억은 더 늘어날 수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대표는 "현재 중국 시장에서 미르 관련 매출은 4조 정도 된다. 대략 10%의 라이선스 비를 받는데 그럼 4000억원으로 100%를 못 받는다고 치고, 기대치는 최대 2000억"이라며 "여기에 미르 관련 오픈 플랫폼이 된다면 최대 3000억원까지는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장 대표는 올해 신작 3종이 나오지 못한 것에 대해 "신작을 만들다 보니 조금 더 만들어야 되는 게 생기더라"며 "지금 신작들은 개발 막바지 단계에 있다. 12월이면 개발팀에서 마무리하는 빌드들이 나온다. 내년에 담금질하고 테스트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출시는 '미르4'가 먼저 될 것 같고, '미르W', '미르M' 순일 것 같다"며 "미르4는 상반기를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