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양돈농가 응원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 양돈농가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잔디광장서 사랑의김장나누기·한돈소비촉진 한마당 개최
14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3가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김장나누기 및 한돈소비촉진 한마당' 참가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피해를 입은 양돈 농가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14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3가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김장나누기 및 한돈소비촉진 한마당' 참가자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피해를 입은 양돈 농가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는 14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3가 도청 잔디광장에서 '2019 사랑의김장나누기 및 한돈소비촉진 한마당'을 열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피해를 입은 양돈 농가를 응원하기 위해 도의회와 함께 마련한 행사였다. 

1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도지사와 송한준 도의회의장을 비롯해 대한한돈협회 도협의회와 농협경기지부 관계자, 공무원, 도민 등 1400여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에선 돼지고기 소비촉진 활동이 펼쳐졌다. 

이 지사와 송 의장 등은 돼지 모양 탈을 쓴 채 '우리돼지 한돈 파이팅'을 외쳤다. 특별손님으로 초대된 개그맨 이국주씨는 한돈 수육과 삼겹살 구이를 갓 담근 김장 김치에 말아 입에 넣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지사는 "경기도 북부지역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아무 관계도 없는 돼지고기 값이 떨어지고 있다고 한다. 오염되지 않은 돼지들이 공급된다는 점을 꼭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김장할 때 수육도 푹 삶아서 같이 먹는 게 어떨까 하는 생각이다. 한돈 농가를 살릴 수 있도록 많이 도와 달라"고 덧붙였다.

경기도 31개 시·군의 새마을지도자 300여명은 추운 날씨 속에서 5000포기 김장을 담갔다. 이들이 담근 김장은 겨울을 맞아 소외되기 쉬운 도내 취약계층 1500여 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저렴한 가격에 한돈을 살 수 있는 부스와 돼지고기를 무료로 맛볼 수 있는 시식코너,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농가 돕기 성금 모금 같은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한돈 판매 부스 앞에는 200m 이상 늘어선 줄이 2시간 넘게 이어졌고, 준비한 물량 2t이 모두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