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인천항 新여객터미널', 콘크리트학회 학회상 수상
롯데건설 '인천항 新여객터미널', 콘크리트학회 학회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롯데건설은 사단법인 한국콘크리트학회가 개최한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출품해 학회상(작품상)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콘크리트학회 학회상은 콘크리트 구조물의 설계와 시공이 우수한 단체 및 개인에게 수여된다. 이번에 수상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 경제 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있다. 기존에 두 곳으로 나눠 운영되던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일원화하는 공사다. 

이 사업은 조달청(수요기관:인천항만공사)이 발주했다. 지상 1~5층 터미널 동 1개 동과 게이트 동 1개 동으로 구성된다. 2016년 12월30일 착공해 지난 5월29일 공사를 완료했다. 

이후 입주업체의 인테리어공사 및 세관·출입국·검역 등 관계기관의 시범운영과 종합시운전을 거쳐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인천항 1·2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전해 2020년 6월 개장 예정이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지붕 외관은 비정형 구조물을 통해 오대양 파도를 형상화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해양관광 기능 시설 확보로 해양관광문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시민에게는 해양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