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證, 3분기 누적 순익 473억···작년 연간 실적 상회
하이투자證, 3분기 누적 순익 473억···작년 연간 실적 상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순익 166억 '79%↑'···IB·PI 선전 '주효'
하이투자증권 로고(사진=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로고(사진=하이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하이투자증권이 올해 3분기 호실적을 시현, 3분기 누적 순익에서 지난해 연간 실적을 넘어섰다. 기업금융(IB)과 자기자본투자(IB) 등 부문에서 호실적을 견인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올 3분기 연결 기준 순이익 166억1900만원, 영업이익 214억5600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0.7%, 79.1% 증가한 수준이다.

이로써 올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 47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순이익(434억원)을 초과하는 규모다.

핵심 수익원인 기업금융(IB)·프로젝트파이낸싱(PF)부문의 성장세와 상품운용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진 결과라고 하이투자증권은 자평했다.

IB·PF부문의 순영업수익은 부동산 PF딜과 IB부문 인수 수수료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0.3% 늘어난 367억 원을 기록했다. 대표적인 부동산 PF거래로는 '부산 BIFC 2단계 담보대출'(사업규모 1150억원), '송파 헬리오시티 상가담보대출'(사업규모 550억) 등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상반기엔 부동산금융 영업을 강화해 딜을 적극 취급하고, 하반기엔 셀다운을 통해 PF익스포져 비중을 조절해 수익과 리스크 관리를 함께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상품운용부문의 두드러진 수익 개선세도 호실적에 한몫했다는 평가다. 상품운용부문의 3분기 순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8.8% 증가한 167억 원을 기록했다.

세일즈 앤드 트레이딩(S&T)사업부문은 장외파생 자체 헤지 운용 수익 및 자기자본투자 평가이익에 따른 운용 수익 증가로 전년 대비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기존 강점 사업인 채권사업부문도 시장 금리 상승으로 수익 변동성이 확대됨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채권 운용을 통해 이익 증가세를 이어갔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IB·PF 등 기존 강점 사업부문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 흐름이 지속되고, 현재 그룹사들과 진행 중인 WM·IB부문의 시너지 사업 실적이 가시화된다면 앞으로도 호실적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