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슈퍼셀 '브롤스타즈' 성공 요인 제시
[지스타 2019] 슈퍼셀 '브롤스타즈' 성공 요인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개발과 관련된 모든 결정은 해당 팀서 전적으로 결정
팀 내 솔직한 의견을 누구나 개진할 수 있는 문화가 게임 완성도 높이는데 기여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 팀 리드가 14일 부산 벡스코 제2 전시장에서 열린 'G-CON 2019'의 첫 번째 키노트의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슈퍼셀)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 팀 리드가 14일 부산 벡스코 제2 전시장에서 열린 'G-CON 2019'의 첫 번째 키노트의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슈퍼셀)

[서울파이낸스(부산) 이호정 기자]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브롤스타즈' 게임 팀 리드가 14일 부산 벡스코 제2 전시장에서 열린 'G-CON 2019'의 첫 번째 키노트에서 브롤스타즈의 성공 요인을 밝혔다.

프랭크는 '슈퍼셀의 문화는 어떻게 브롤스타즈를 탄생시켰는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면서 슈퍼셀 고유의 문화가 브롤스타즈 성공의 기반이 됐다고 밝히고, 오랜 베타 테스트 과정을 거친 브롤스타즈의 출시 과정 및 현재에 대해서 설명했다.

브롤스타즈는 약 18개월이라는 장기간의 베타 테스트를 통해서 유저 커뮤니티의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수용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 5월과 6월에 잇따라 업데이트를 진행하면서 유저들의 만족도를 높였으며, iOS에서만 진행했던 소프트 런치를 안드로이드로 확대해 유저층을 넓혀나갔다. 이 과정에서 아시아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확인하고, 게임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최종 글로벌 출시를 결정했다.

프랭크는 "최고의 팀이 최고의 게임을 만든다는 비전을 가진 슈퍼셀은 팀원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유저들이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자 함께 고민하고 끊임없이 피드백을 주고 받는다"라고 말하며 "새롭게 개발한 게임이 출시되기까지의 모든 결정권은 CEO가 아닌 오로지 팀에게 있으며, 브롤스타즈 또한 팀원들이 오랜 검증 끝에 확신과 믿음이 확고했기에 글로벌 출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프랭크는 슈퍼셀 고유의 게임 개발 문화에 대한 소개를 이어갔다. 슈퍼셀은 경험과 뛰어난 자질을 가진 인재들을 모으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으며, 최고의 인재들이 서로 신뢰를 가지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상호간의 신뢰 형성을 위해 각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증명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누구나 솔직한 의견 표명을 할 수 있는 문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프로젝트 초기 단계에서부터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솔직하게 지적을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출시 이전에 프로젝트를 폐기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직설적인 피드백이 초기 적응에 어려울 순 있으나 결국은 누구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고, 팀 내 시너지를 창출하는 분위기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특히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게임 팀 자체가 게임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것도 슈퍼셀의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브롤스타즈 역시 초기 반응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은 있었지만 게임을 성공시킬 수 있다는 팀의 확신이 있었고, 회사 측에서도 팀의 결정을 믿고 존중했기 때문에 18개월이라는 이례적으로 긴 베타 테스트 과정을 진행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인 것이 성공의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브롤스타즈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2억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달성했으며 최근 6개월간 월간활성유저(MAU)는 매달 평균 4.1%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도 매월 400만 명이 넘는 유저들이 게임을 즐기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