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결원, 은행권 'CD·ATM 운용효율성 진단' 시범 서비스
금결원, 은행권 'CD·ATM 운용효율성 진단' 시범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공동활용·분석 첫 사례···"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지속 지원"
CD·ATM 기기 운용현황 분석 화면 (사진=금융결제원)
CD·ATM 기기 운용현황 분석 화면 (사진=금융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결제원은 은행권과 공동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CD·ATM(자동화기기) 운용효율성 진단' 시범서비스를 내년 3월까지 진행한다.

이 서비스는 자동화기기의 위치 정보와 CD공동망 타행 거래데이터를 결합해 기기 운용현황과 이용 실적 등을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 지도와 각종 도표 등을 시각화한 14개의 주요 항목으로 구성해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 산업은행 등 12개 은행이 우선 참여했으며 금융결제원은 분석데이터가 이들 은행의 기기 재배치나 영업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서비스는 금융 빅데이터 공동 활용의 가치를 검증하는 첫 사례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향후 빅데이터 공동활용 모델발굴과 금융데이터 개방 등을 통해 은행들의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