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인터넷 업계와 소통···"규제 혁신 추진"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인터넷 업계와 소통···"규제 혁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기웅 위쿡 대표, 최병우 다날 대표,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여민수 카카오 대표.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기웅 위쿡 대표, 최병우 다날 대표,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여민수 카카오 대표.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주요 인터넷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민‧관 소통 행보를 이어나갔다.

올해 국정감사 이후 첫 번째로 갖는 이번 간담회는 주요 인터넷기업 대표들과 함께 기업 투자를 통한 경제 활력 제고, 규제혁신, 민·관 협력 등 인터넷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여민수 카카오 대표, 김기웅 위쿡 대표 등 총 6개 인터넷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최 장관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인터넷 신산업 분야의 규제혁신 및 디지털 신기술 개발 지원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표명하는 한편, 이를 위한 인터넷 업계의 협조도 당부했다.

또 인터넷 업계가 당면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신기술 투자, 규제혁신, 민‧관 협력 문제 등에 대해 기업을 이끌면서 체감한 애로사항 및 개선방향 등을 중심으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업계는 '네거티브 규제로의 전환',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적극 활용', '데이터 관련 제도 개선', '스타트업에 대한 전폭적 지원'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최 장관은 인사말에서 "업계가 신기술 분야에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혁신을 선도하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라며 "정부도 인공지능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에 대규모 예산을 배정하고 인터넷 신산업 분야에 규제혁신을 적극 추진하는 등 업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 기업의 높아진 사회적 영향력에 걸맞은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인터넷 업계도 상생의 정신을 살려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