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고시원 소방안전시설 설치 지원
서울시, 노후고시원 소방안전시설 설치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서울시 관계자들이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13일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서울시 관계자들이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57개 고시원 운영자들과 주거취약계층이 거주하는 화재취약 노후고시원에 대해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추경예산 12.8억원을 투입해 57개 노후고시원에 소방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이들 고시원은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대상은 아니지만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고 시설이 노후해 화재에 취약한 곳들이다.

앞서 올해 상반기 15억원을 투입해 1차 65개소를 선정한 데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총 122개 노후고시원을 지원한다. 1차 65개 고시원들은 이달 말까지 안전시설 설치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며, 이번 2차 사업으로 선정된 57개 노후고시원은 서울시가 간이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고시원 운영자는 사업 완료 후 3년동안 입실료를 동결하게 된다.

지원은 월세 수준, 고시원 노후도 및 피난난이도, 건축법 및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준수여부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시는 이번 설치 지원으로 고시원 운영자는 안전시설 설치 공사의 부담을 덜고, 거주자는 안전한 주거환경에 입실료 인상 걱정없이 지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서울시는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