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개최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오는 12월 2일까지 서울 용산구 소재 국립중앙박물관 나들길에서 국내 최고 권위의 여행사진 공모전인 '제26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2월 2일까지 서울 용산구 소재 국립중앙박물관 나들길에서 국내 최고 권위의 여행사진 공모전인 '제26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12월 2일까지 서울 용산구 소재 국립중앙박물관 나들길에서 국내 최고 권위의 여행사진 공모전인 '제26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7월 12일부터 8월 19일까지 여행사진 공모전에 접수된 2만5800여 점의 작품 중 63점을 선정했으며, 지난 6일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의 대한항공 빌딩 일우 스페이스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제26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은 여행의 아름다운 추억을 주제로 한 일반부문과 VR,드론,수중 촬영 장비를 활용한 특별부문(GO BEYOND) 등 두 부문에 걸쳐 진행됐다. 특히 여행에 대한 즐거운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을 위주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부문에서는 총 58개 작품이 선정됐다. 그중 '태양은 가득히'라는 작품이 미국 뉴욕의 허드슨 야드에 있는 계단으로 이루어진 조형물 'Vessel'을 역광으로 촬영하면서도 노출을 잘 조절했다고 호평을 받아 대상자리에 올랐다. 고 비욘드 특별상 부문에서는 드론과 수중카메라 등으로 촬영함으로써 경이롭고 역동적인 순간을 잘 담아낸 인도네시아 발리에서의 'Racing with Waves'를 포함 총 5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전시회에 참석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수상작품이 인쇄된 엽서를 나누어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어 여행사진 공모전 수상작은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홈페이지에서도 감상할 수 있으며, 내달 6일부터 12일까지 제주국제공항 국내선청사에서도 만나 볼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전시회에 가면 작품마다 붙어 있는 QR코드를 발견할 수 있다. 코드를 스캔하면 작품에 대한 촬영의도와 여행스토리등 자세한 설명을 확인할 수 있다"며 "작품들은 대한항공이 제작하는 2020년 캘린더 사진으로도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