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 "올해 흑자 달성 자신"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 "올해 흑자 달성 자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 3분기까지 매출 6500억원···그룹 차원 투자 힘입어 8년 만에 결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이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바이오플러스에서 올해 사업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이사(사장)가 올해 흑자를 낼 것이란 자신감을 내비쳤다. 고 사장은 1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바이오플러스에서 최고경영자(CEO) 기자간담회를 열어 "유럽에서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의 지난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매출이 6500억원에 이를 정도"라며 "창립 8년 만에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4종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를 개발해 유럽, 미국, 한국 등에서 판매 중이다. 유럽에선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엔브렐'의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가 순항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협력사 바이오젠에 따르면 베네팔리·임랄디와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까지 3종의 올해 3분기 기준 매출은 5억4240만달러(6500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전체 매출 5억4510만달러와 비슷한 수치다. 

고 사장은 "9월까지 매출이 이미 작년 수준에 육박한 만큼 올해 실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단순 매출은 1조원에 달할 전망"이라고 했다. 바이오시밀러 매출은 실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매출과 다르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판매는 국가별 협력사와 협업 방식이어서 이익을 나누게 된다. 

고 사장은 삼성그룹의 '뚝심'이 창립 첫 흑자 달성 원동력이라며 "적자를 낼 것을 알면서도, 그룹에서 꾸준히 투자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충분히 갖춰진 개발 인프라와 직원들의 노력"도 큰 몫을 했다고 덧붙였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흑자 전환 이후에도 성장세를 유지하는 한편 외부와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 바이오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방침이다. 고 사장은 "매출 극대화, 원가 절감, 영업이익을 높이고, 파이프라인의 더 많은 제품을 승인받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지난 7월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의약품청(EMA)에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베바시주맙)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다. 내년에는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라니비주맙)의 판매 허가 신청을 준비할 예정이다. 고 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 혼자만 잘하는 게 아니라 국내 바이오 생태계 구축에 더 많이 노력할 것"이라며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 사장은 경쟁사 셀트리온에 대한 생각도 털어놨다. 그는 "바이오시밀러는 가격경쟁력과 품질은 물론 대량 생산체제를 갖춰야 하는데 셀트리온은 성공 여건을 모두 갖췄다"고 짚었다. 이어 "우리가 잘하면 한국 바이오산업 위상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경쟁을 통해 두 회사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선도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고 사장은 기자간담회에 앞서 바이오플러스 기조강연자로 나서 면역관문억제제, 유전자치료제, 줄기세포 치료제 등에 대해 발표했다. 바이오플러스는 한국바이오협회가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국내외 바이오·헬스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올해는 이3차원(3D) 바이오프린팅 벤처업계의 세계적인 '라이징 스타' 애스펙트 바이오시스템즈의 테이머 모하메드 대표, 인공지능(AI) 신약개발 벤처인 사이클리카의 나히드 쿠르지 대표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