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광군제 매출 500억원···'중국 맞춤' 마케팅 효과
이랜드, 광군제 매출 500억원···'중국 맞춤' 마케팅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 티몰 이랜드 종합관 홈페이지 (사진=이랜드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는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光棍節·11월11일) 기간 티몰에서 매출 2억9700만위안(500억원)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현지 의류업체에 매각된 브랜드 티니위니 매출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20% 늘어난 수치다.

이번 광군제 기간 이랜드 상품 중 가장 인기를 끌었던 포인포 다운(거위털)은 5만장 팔리며 28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스파오와 해리포터 협업 상품도 4만장 팔렸다.

이랜드 관계자는 "올해 광군제엔 이랜드 중국사업부의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핵심전략을 마련했고, 중국 인플루언서 왕훙을 활용한 마케팅도 펼쳤다"라면서 "현지 특화된 맞춤 마케팅이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