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부산 매축지 마을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롯데건설, 부산 매축지 마을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이 연탄을 나르고 있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이 연탄을 나르는 모습. (사진=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롯데건설은 12일 부산시 동구 범일동 매축지 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올해로 9년째를 맞은 사랑의 연탄 나눔은 롯데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번 봉사활동을 진행한 매축지 마을은 일제해방 후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거주하면서 형성된 마을이다. 약 58만평 규모에 2400여 가구가 거주 중이며 이중 230가구가 연탄을 사용 중이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김정민 롯데건설 상무를 비롯한 30여명의 '샤롯데 봉사단'이 함께했다. 샤롯데 봉사단은 3만장의 연탄(세대당 150장)을 기부했다. 전달된 연탄은 롯데건설의 '매칭그랜트 제도'로 조성된 샤롯데 봉사기금을 통해 마련됐다. 매칭그랜트는 임직원이 급여 중 일부를 기부하면 기부금의 3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회사도 함께 기부하는 제도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우리 사회의 소외 이웃들이 이번 겨울도 따뜻하게 보냈으면 좋겠다"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