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5조8581억원···전년比 18.5%↑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5조8581억원···전년比 18.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본사 전경.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본사 전경. (사진=CJ제일제당)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CJ제일제당은 11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5% 성장한 5조85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8% 늘어난 2727억원(연결기준)이었다. 

식품사업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7% 늘어난 2조2246억원을 기록하며 고성장세를 유지했다. 지난해 말 출시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한 '비비고 죽'과 '비비고 국물요리' 등 주요 가정간편식 제품 매출이 20% 성장했다. 김치와 햇반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성장했다.

가공식품의 글로벌 매출은 전년 대비 약 5배로 증가한 905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가공식품 분야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어섰다. 식품사업부문 영업이익은 1315억원으로, 장기 소비 침체와 원재료 가격 상승 등에 따라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조미소재 등을 주력으로 하는 바이오사업부문은 지난해 수준인 7191억원의 매출과 5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바이오사업은 지난해 1분기 이후 꾸준히 7~8%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하고 있다.

CJ 피드앤캐어(舊 생물자원사업부문)는 전년 대비 9% 줄어든 502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주요 사업 국가인 베트남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과 인도네시아 지역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사료 수익성을 개선했다. 영업이익(-29억 원)은 지난 2분기(-79억 원)에 비해 적자 폭을 대폭 줄였다.

CJ제일제당은 4분기와 이후 내년까지 수익성 강화에 집중한다.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패러다임을 바꾸고,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 생산공정 개선 및 운영 최적화를 통한 원가절감 등 비용 효율화도 강도 높게 추진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래를 대비한 연구·개발 투자는 지속 강화할 예정"이라며 "수익성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고, 재무구조 개선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