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3년' 유커 40% 감소 日 반사이익···한중 상호 투자 40% 늘어
'사드 3년' 유커 40% 감소 日 반사이익···한중 상호 투자 40%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계획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가 이어지고 있는 8일 오전 서울 중국대사관 앞을 한 관광객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7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계획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가 이어지고 있는 8일 오전 서울 중국대사관 앞을 한 관광객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배치 이후  3년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유커)은 40% 감소했지만 한중 상호투자는 40%가량 증가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1일 지난 2016년 7월 한미가 사드 배치 결정을 공식 발표한 이후 3년간의 한중 무역·투자·관광 등 경제 관계 변화 동향 분석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6년 8월 중국 국가여유국이 단행한 한국 관광 제한조치 영향으로 2016년 806만8000명에서 지난해 479만명으로 40.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일본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637만4000명에서 838만명으로 31.4%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일본이 그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들어 중국 정부가 한국 관광 제한조치를 풀면서 올 9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444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1% 증가했다. 

'사드 사태'에도 불구하고 한중 상호투자는 2016년 60억8000만달러에서 지난해 84억달러로 38.2% 늘었다. 한국의 대중국 투자가 40억3000만달러에서 56억6000만달러로 40.3% 증가했고, 중국의 대한국 투자도 20억5000만달러에서 27만4000만달러로 33.7% 늘어났다.

투자기준으로도 한국의 전체 해외투자 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8.67%에서 지난해 9.57%로 0.9%p 증가했다. 다만, 한국의 대중국 무역흑자는 2016년 374억5000만달러에서 올해 239억1000만달러(추정치)로 약 36.1%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올해 들어 반도체 단가급락에 따른 반도체 수출 감소, 중국 기업의 액정패널 생산량 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석유제품 수출단가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경련은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