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자산 선호에···펀드자금, 채권형서 주식형 '이동'
위험자산 선호에···펀드자금, 채권형서 주식형 '이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달간 국내 채권펀드 9천억 유출···주식펀드는 3천억원 유입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최근 국내 펀드 자금이 채권형에서 주식형펀드로 몰리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 등으로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높아진 까닭이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국내 채권형 펀드 275개의 설정액은 32조6563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1개월간 9146억원이 순유출됐다.

유형별로 보면 국공채권(-79억원), 회사채권(-1702억원), 일반채권(-7365억원) 등 모든 국내 채권형 펀드에서 자금이 빠져나갔다.

연초 이후 국내 채권형 펀드에는 총 9772억원이 유입됐다. 금융시장 불안과 금리 인하 기대에 안전자산인 채권 펀드로 자금이 몰린 것이다. 그러나 최근 미중 무역분쟁 우려 완화와 주가 상승 등에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다소 완화하면서 채권형 펀드의 자금이 유출되는 모습이다.

반면 상대적으로 위험자산인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에는 최근 1개월간 3201억원이 들어왔다. 설정액은 총 53조7910억원이다. 이 가운데 액티브 주식펀드에서는 3139억원이 순유출됐지만,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주식펀드가 6340억원 순유입을 기록, 자금 유입세를 이끌었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연초 이후 총 1조342억원이 순유출돼 국내 채권형 펀드와는 자금 흐름이 반대 양상을 보였었다.

올해 들어 한동안 부진한 흐름을 보이던 국내 증시는 최근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 대외 불확실성 완화에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 8월 초 미중 무역분쟁 고조, 일본 수출규제 등 악재가 겹치면서 장중 1900선을 하회하는 등 부침을 겪었던 코스피는 9월 초 2000선을 회복했고 최근 2130선으로 올라섰다.

반면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심리 강화에 큰 폭으로 하락했던 채권 금리는 최근 상승세다.

지난 8월 19일 역대 최저 수준인 1.093%까지 하락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이달 8일 현재 1.518%를 기록했다. 채권 가격과 금리는 반비례 관계여서 금리가 오르면 채권값이 내리고 금리가 내리면 채권값이 오른다.

이에 따라 펀드 수익률도 주식형 펀드가 채권형 펀드를 앞섰다.

최근 1개월 기준 평균 수익률을 보면 국내 주식형 펀드는 6.87%지만 채권형 펀드는 -0.53%로 손실권에 진입했다.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도 국내 주식형 펀드가 4.38%로 국내 채권형 펀드의 1.91%를 웃돌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